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1 16:27

  • 뉴스 > 포항뉴스

포항시,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과수 재배 순항 ‘고품질 포항 한라봉’

기사입력 2022-01-25 20: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포항시 한라봉 수확 시작 및 아열대 과수 산업 육성 추진

 

포항시는 1월부터 흥해읍 망천리 일원 아열대작물 재배농장에서 한라봉이 한창 수확되고 있다고 밝혔다.

 

수확된 한라봉은 자체품질검사 평균 중량 300g, 당도 16Brix, 산함량 1%로 측정됐으며, 일반 한라봉의 품질기준이 중량 200g이상, 12Brix, 산함량 1.1% 이하인 점을 감안하면 고품질의 한라봉으로 평가된다. 수확된 한라봉은 직거래를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되고 있다.

 

포항시는 가속되는 기후변화에 대응해 새로운 소득작목 육성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아열대과수 재배시범사업을 추진한 데 이어 현재 한라봉 2농가(0.52ha), 바나나 1농가(0.4ha) 등 아열대과수를 재배·수확 중이다.

 

2022년에는 총 사업비 약 10억 원을 투입해 5개소에 애플망고 등 아열대 과수 재배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아열대작물 전문단지 조성사업 공모를 통해 아열대작물 재배희망농가를 지원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포항시는 온난한 해양성기후로 일조시간이 서귀포시보다 13.4%, 제주시보다 33% 길고, 1년 중 9개월이 월평균 10이상의 기온으로 아열대 기후대의 특징이 나타나므로 아열대 작물 재배를 위한 최적의 자연조건을 가지고 있다.

 

포항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포항시의 아열대과수 재배시범사업으로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해 농가의 수익을 증대하고, 향후 아열대과수 재배단지를 조성해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미래농업으로 나아가겠다라고 전했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