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9 16:49

  • 뉴스 > 포항뉴스

포항시, 태풍‘힌남노’재난쓰레기 빙자한 폐기물

불법투기 단속강화

기사입력 2022-09-21 16: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 4개 단속반 9, 읍면동 자체 단속인력 활용과 CCTV 적극 활용

- 종량제봉부미사용, 쓰레기혼합배출, 대형폐기물 및 음식물쓰레기 불법배출 등 단속

 

포항시는 태풍 힌남노로 인한 재난폐기물 처리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으나, 태풍피해를 빙자한 주택수리(리모델링) 등으로 발생하는 건설폐기물과 스티커를 부착하지 아니한 대형폐기물을 마구 버리는 불법투기가 만연하고 있어 이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4개 단속반 9명과 29개 읍··동 자체 단속인력과 협업해 폐기물 불법투기 단속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그간 침수지역 태풍재난 쓰레기 배출량이 많아 단속보다 계도 위주로 단속인력을 투입했으나, 태풍피해를 빙자한 주택수리(리모델링) 건설폐기물, 스티커 미부착 대형폐기물 등 묻지마식 불법투기가 만연하고 있어 이를 단속강화와 현장지도에 집중할 계획이다.

 

단속은 현장 불법행위 적발과 병행해 이동식 감시카메라(CCTV)를 적극 활용 할 방침이다.

 

현재 포항시에 설치된 불법쓰레기 배출 감시카메라(CCTV)는 총228(고정식 109, 이동식 119)로 이중 이동식 CCTV가 예방 및 단속효과가 큰 것으로 자체분석 된 바, 상습 불법투기 지역, 민원 다발 지역에 중점 설치해 단속효과 제고와 불법투기 예방에 철저를 기하고자 한다.

 

그 대상은 종량제봉투미사용 쓰레기혼합배출 대형폐기물 및 음식물쓰레기 불법배출 사업장 생활쓰레기 불법 배출 등이며 단속을 통해 적발될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박상근 자원순환과장은 잔량의 재난쓰레기 마무리 수거에 철저를 기하는 한편, 취약지구 환경정비 및 불법투기자에 대한 단속강화에 통해 시민불편 해소와 깨끗한 도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phinews (ph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